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

Home뉴스


㈜모두벤쳐스, 공유주방 ‘모두의주방’으로 투자 유치

관리자 2021-07-29 조회수 172
108323.jpg


1인 가구 증가와 음식 배달 서비스의 대중화로 공유주방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에 따르면국내 공유주방 시장 규모가 1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유주방은 여러 업체가 하나의 주방에서 조리 공간을 나눠 쓰는 새로운 트렌드로 기본적인 주방 설비나 독립 점포가 필요하지 않아 소자본 창업을 원하는 이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대표 브랜드로는 국내 최초로 공유주방 프랜차이즈를 등록한 ㈜모두벤쳐스의 모두의주방이 있다.

 

모두의주방은 19년 9월 오픈한 역삼점을 필두로 수도권에서 15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을 뿐 아니라지난해 프랜차이즈 기업 ㈜박앤박과의 인수합병을 통해 공유주방과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3개 매장의 추가 오픈을 앞두고 있어 총 18개 매장에 이른다.

 

자체 보유 브랜드인 한식 배달 브랜드 혼밥대왕은 론칭 10개월 만에 가맹점 150호점을 달성했으며모두벤쳐스는 후속 브랜드 론칭과 HMR(가정간편식시장 진출도 앞두고 있다.

 

최근에는 미래에셋벤처투자와 SL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30억 원 규모의 시리즈투자를 유치하며 주목받았다차별화된 수익 구조와 자체 공유주방 브랜드외식 프랜차이즈 사업 노하우를 모두 보유한 ㈜모두벤쳐스를 성장성과 지속 가능성이 높은 기업이라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한 것이다.

 

㈜모두벤쳐스 박형주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모두의주방의 사업 규모를 확대하고물류와 유통 경쟁력을 강화해 단순히 공간만 제공하는 기존 공유주방 플랫폼을 뛰어넘는 수익 모델을 구축하겠다라고 전했다


출처 : 유연욱 기자 ywyoo@sedaily.com